자유게시판



18-02-17 02:05

새해 아침

이동훈
댓글 0

 

새해 아침

 

광교산 중턱 위에 등 굽은 소나무 .

창문을 열면 항상 반갑게 소리 없이 맞아주는 솔향기

사시사철 가장 가까운 곳에서 시공간을 넘어들며 보일 듯 말 듯

다가오며 사라지는 향 내음에 창문을 열면 눈 읏음으로 반갑게 맞는다.

 

까똑,까똑......” 아침을 깨우는 소리

작은 아버지 안녕하세요?....” 새해의 조카 소리

따르릉 따르릉.....” 휴대폰 울리는 소리

탁탁....” 접시 부딪치는 소리

지지직 지지직....”떡 국물 넘치는 소리

와와....”올림픽 환호 소리

그리고

여봇 이제 일어나요!” 마눌 님의 사이다 소리

 

꿈속의 오선지에 음률을 담고 비틀거리는 눈꺼풀을 살며시 열고

향기를 맡으며 새해 아침을 연다.

 

창문을 열면 어김없이 친구는 눈 맞춤으로 나를 반갑게 맞는다.

=======================================================

 

*광교산: 안양부터 의왕을 거쳐 수원에 이른 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위로 가기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4 더욱 새로워지는 교회의 방향성...창립39주년을 맞이하여연합예배를 통해 19.07.13 15
43 하나님의 음성(사:43:1~7) 19.07.13 19
42 6월23일 주일 2부예배후 전반기임원회의..."교회의 방향성과 목회철학의… 19.06.29 30
41 2019년 5월 26일 주일1부, 2부 세대공감예배... 모든 세대를 아… 19.05.26 56
40 2019년 3월7일(창21~23) 19.03.08 81
39 2019년 3월 6일(창 18~20장) 19.03.08 70
38 스포츠 선교단 헌신예배(12월23일 주일 오후2시) 18.12.23 125
37 회상 그리고........ 18.12.08 196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