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17-12-07 01:08

사랑의 방식

김다니엘
댓글 0

말을 키우는 할아버지와 소년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할아버지가 시내에 큰 볼일을 보러가시게 되어 

소년과 말만 남게 되었습니다. 

 

소년은 말과 초원을 뒹굴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러다 할아버지가 돌아오시기 전 날 밤에 

말이 고열에 시달리게 되었고 

소년은 열을 내리려 밤새도록 물을 먹이며 간호했지만 

말은 싸늘하게 죽어갔습니다. 

 

할아버지가 돌아오시자 소년은 통곡을 하며 소리쳤습니다. 

"할아버지 전 최선을 다했어요 최선을 다해 말을 사랑했다구요!!!" 

 

"얘야, 말은 열이 날 때 절대 물을 먹여선 아니된다. 

넌 네 방식대로 사랑한거야. 말을 사랑하려면 

네 방식이 아닌 말의 방식이어야 하는 거란다. 

  

문득 몇년 전에 읽었던 이야기가 떠오릅니다. 

혹여나 자신의 방식을 따르는 사람만 곁에 두려 하지는 않았나요? 

그를 사랑한다면서 내 방식대로 그를 가두어 놓고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때때로 그를 아프게 하지는 않았나요? 

 

누군가와 진정한 관계를 원한다면 

내 방식대로의 고집과 교만을 내려놓고 

내가 원하는 그 무엇이 아닌 

그가 원하는 무엇에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상대를 위한 관심은 그가 아무리 초라해 보일지라도 

그를 위해 잠시라도 그를 위하는 일이 무엇인지 

깊이 들여다 보아야 합니다. 

그것은 내 방식을 버리는 진정한 용기이며, 

자신의 것을 내어 버리고 그 빈 자리에 그의 것을 채우는 일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위로 가기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4 더욱 새로워지는 교회의 방향성...창립39주년을 맞이하여연합예배를 통해 19.07.13 4
43 하나님의 음성(사:43:1~7) 19.07.13 5
42 6월23일 주일 2부예배후 전반기임원회의..."교회의 방향성과 목회철학의… 19.06.29 15
41 2019년 5월 26일 주일1부, 2부 세대공감예배... 모든 세대를 아… 19.05.26 37
40 2019년 3월7일(창21~23) 19.03.08 67
39 2019년 3월 6일(창 18~20장) 19.03.08 56
38 스포츠 선교단 헌신예배(12월23일 주일 오후2시) 18.12.23 105
37 회상 그리고........ 18.12.08 137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