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17-09-26 00:00

성화(聖化)

이동훈
댓글 0

 eca661c5114f42fa0b21a67a2555c9fe_1506353

 

 

聖化

                                                               李 東勳

 

당신을 갈구(渴求)하는 것은 당신을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만질 수 없는 것은 당신의 흔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느낄 수 없는 것은 당신의 숨결이 없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그리움에 하늘을 보며 당신을 그립니다.

때론 병아리 깃털처럼, 때론 독수리 발톱처럼

그 모습을 내 모습이란 것에 화들짝 놀랍니다.

당신은 눈물이 되어 떨어집니다.

 

당신의 흔적에 자작나무를 만져봅니다.

세파(世波)의 굵게 파인 등줄기

슬픈 상처를 묶고 허둥대는 내 모습에도

당신은 비바람으로 견딥니다.

 

감잎사이로 스쳐지나가는 간들바람에

홍시(紅枾)로 무르익고 반춤 추는 마지막 잎새는

자신의 몸을 감싸며 떨어집니다.

당신의 숨결은 지면의 입맞춤에 긴 호흡

 

! 당신은 미로(迷路) 속의 종착역

당신의 피조물을 통해 흔적을 찾아가는 여정(旅程)

그 길을 어제도 찾았고 , 오늘도 찾고.

내일도  찾을 것입니다.

끝 날까지도.....

 

 *간들바람:  부드럽게 살랑살랑 상쾌하게 부는 바함

 *반춤 :춤추는 것같이 흔들거리는 동작.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위로 가기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8 사랑의 방식 17.12.07 21
27 12월의 기도 17.12.07 19
26 2018겨울 어린이 꽃동산성령체험캠프 17.11.16 21
25 송편을 빗는 과정에서 본 신앙생활 17.10.02 57
24 나의 분신 , 유리병 17.09.28 61
» 성화(聖化) 17.09.26 65
22 장안지방 교회학교 연합회 제1회 교사 컨퍼런스 준비 모임 17.09.21 62
21 2017년 조원교회 임원 영성 수련회 17.09.02 73
게시물 검색